“우리의 내일을 위한 올바른 버림” - 세 번째, 플라스틱